금사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가져

금사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가져

   
   

이상현기자

여주시 금사면에서는 지난 17일 권재윤 금사면장, 이장단 2명이 참석한 가운데 면내 거주하는 국가유공자 3가구의 자택을 방문해‘국가유공자의 집’명패를 부착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통일된 디자인과 문구로 명패를 제작, 보급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국가유공자에 대한 시민의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국가보훈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협업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가유공자이신 박성남씨는“어려운 시절에 태어나 소신을 지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한 명예로 살아왔는데, 이렇게 직접 찾아와 명패를 달아주니 더욱 뿌듯하고 감격스럽다”고 전했다.

권재윤 금사면장은“오늘의 대한민국은 국가유공자분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으며, 국가유공자분들의 자택에 직접 방문해 명패를 달아드릴 수 있게 돼 매우 뜻깊다”며 “이를 통해 보훈의 가치가 전 국민에게 확산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여주홍보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