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오곡나루축제, 문체부 ‘문화관광축제’, 경기도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

여주오곡나루축제, 문체부 ‘문화관광축제’, 경기도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

   
   

이상현기자

 여주시(시장 이항진)가 주최하고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여주오곡나루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육성하는‘2020-2021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었다.

 특히 올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여주오곡나루축제가 개최되지 못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창의적인 기획방향과 구체적인 실현 의지를 바탕으로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되어 여주오곡나루축제의 명성을 실감하게 하였다. 이로써 여주오곡나루축제는 2014년부터 6회에 걸친 문화관광축제와 7년 연속 경기관광대표축제에 선정됨으로써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 잡게 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부터 기존의 등급제를 폐지하고 등급 구분 없이 문화관광축제를 지정하였다. 문화관광축제는 지역축제 중 관광 상품성이 높은 축제를 육성하고 자원화하기 위해 종합적인 부분을 검토하여 선정하며 올해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된 축제는 앞으로 2년간 국비와 한국관광공사 등을 통한 홍보 등 다방면의 지원을 받게 된다.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여주 오곡 등 농·특산물을 조포나루터를 통해 한양으로 진상했던 역사적 사실을 축제로 승화시키는데 목적이 있다. 또한 여주의 문화관광과 쌀 그리고 고구마를 비롯한 농·특산물을 융합한 축제로 높이 평가 받고 있으며, 특히 여주의 전통문화인 나루터를 재현하여 많은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의전, 무대 그리고 가수가 없는 3無 축제로 여주시민들이 주인공이 되어 가꾸어 가는 벤치마킹 대상 축제이다. 특히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오곡과 나루터라는 여주의 문화 컨텐츠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여주의 아름다운 풍광과 역사성 그리고 여주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여주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였으며, 이번 결과를 통해  여주시와 여주세종문화재단은 「2020 여주오곡나루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결의를 다시 한 번 밝혔다.

 

 



여주홍보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