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형 태양광 시범사업 준공

여주형 태양광 시범사업 준공

   
   

이상현기자

여주형 태양광 복지마을 모델 구축을 위하여 여주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여주형 태양광 시범사업(이하 ‘시범사업’)이 지난 3월 27일 한국에너지공단의 설비확인을 받고 최종 준공되었다.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전국 최다인 10개 사업장을 동시에 추진한 사례는 여주시가 처음이다.

여주시는 시범사업 대상지로 당산1리 저온저장고, 여주추모공원 주차장, 게이트볼장 8개소 등 모두 10개소를 선정하여 동시에 사업을 추진하여 왔으며, 태양광 발전설비 452.54kW 및 ESS(전기저장장치) 890.5kW 규모로 작년 10월 29일 착공한 바 있다.

시범사업에는 총사업비 19억 2000만원이 투입되었으며, 도비 4억 2600만원(22%), 시비 12억 3900만원(65%), 주민 출자금이 2억 5500만원(13%) 소요되었다.

여주시는 시범사업 운영으로 연간 492MWh(주택 약 200가구 사용량)의 전기를 생산하여 온실가스 229tCO2 감축, 30년생 소나무 34,000그루의 식재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았다.

여주시는 또한 당산1리가 참여한 이번 시범사업 준공을 시작으로 마을 공동체 수익형 사업인 ‘마을 태양광 사업’에 주력하고 있으며, 올해는 신해1리, 멱곡1통, 상거동, 초현2리, 효지2리 등이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주홍보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