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고용서비스 강화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고용서비스 강화

   
   

이상현기자

여주시는 올해 안으로 중형고용센터를 설치해 고용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작년 10월부터 고용센터 유치를 추진했으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고용노동부를 직접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펼친 결과, 지난 6월 25일 고용노동부 중형고용센터 유치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중형고용센터 설치로 기존 대중교통으로 1시간이상 거리의 이천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이용해야 했던 여주시민들이 보다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고용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되었고, 내년 1월 국민취업지원제도 시행을 앞두고 증가하게 될 고용서비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저소득층 구직자에게 1인당 월 50만원씩 최장 6개월 동안 구직촉진수당을 지급하고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하는 것으로, 고용보험의 혜택을 못 보는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미취업 청년, 경력 단절 여성 등이 대상이다.

중형고용센터에는 여주시, 고용센터, 새일센터 소속 5명 내외의 직원을 중심으로 국민취업지원제도, 취업 및 구인기업 지원,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고용위기에 처한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고용안전망 확충이 필요하다” 며 “여주시와 중형고용센터 간 협업을 통한 맞춤형 고용 서비스를 제공으로 여주시민들이 고용서비스 확대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주홍보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