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변에 홀로 선 그리스군 참전기념비,여주시민 곁에서 참전의 정신 이어간다

고속도로변에 홀로 선 그리스군 참전기념비,여주시민 곁에서 참전의 정신 이어간다

   
   

이상현기자

그리스군 참전기념비가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여주휴게소에서 경기도 여주시 영월공원으로 이전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여주휴게소에 있는 그리스군 참전기념비의 주변 환경 정화 등을 요청하는 그리스 한국전참전용사협회의 고충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24일 경기도 여주시청에서 전현희 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조정회의는 유튜브 ‘권익비전’과 스카이프 화상회의 생중계를 통해 고충민원을 신청한 그리스 참전용사들과 임수석 주 그리스 대한민국대사가 참석했고, 현장에는 이휘게니아 콘톨레온토스 주한그리스대사,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이항진 경기도 여주시장,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참석했다.

그리스는 6·25전쟁 기간 중 5,000여 명을 파병하여 전사 200여 명, 부상 600여 명의 희생을 치렀다. 그리스군 참전기념비는 이러한 그리스군의 용기와 희생을 기리기 위해 1974년 국방부가 그리스로부터 직접 공수한 대리석으로 제작됐다. 그 후 국가보훈처가 2003년 현충시설로 지정했으며 경기도 여주시가 관리해오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여주휴게소는 참전기념비가 처음 만들어질 당시만 해도 고요하고 한적한 동산이었지만 물류창고, 수소가스충전소, 흡연장 등이 들어서면서 차츰 확장돼 참전용사를 위한 예우와 선양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국민권익위는 여러 차례의 현장조사와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처 최종 중재안을 마련했다.

   국가보훈처는 내년 말까지 그리스군 참전기념비를 경기도 여주시 내의 영월공원으로 이전하며 경기도 여주시는 영월공원을 참전기념비 이전 부지로 제공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전 공사 후 현재 그리스군 참전기념비 부지를 정리하고, 향후 그리스군 참전기념비와 관련한 현충행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주한 그리스대사관은 이전 공사에 필요한 대리석 등 자재의 신속한 운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현장조정회의는 국민권익위 출범 이후 처음으로 외국에서 신청한 고충민원을 현장조정으로 해결하는 자리로, 민원을 신청한 그리스 참전용사들이 화상회의를 통해 이전 소감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조정으로 그리스군 참전기념비가 영월공원으로 이전돼 시민들 곁에서 참전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또한, 오는 27일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아 한국을 위해 희생한 이들의 헌신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국민권익위는 앞으로 접수한 민원을 처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선제적으로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주홍보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