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홍보 나서

여주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홍보 나서

   
   

이상현기자

여주소방서(서장 염종섭)는 지난 14일 추석 연휴를 대비해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불 나면 대피 먼저’ 슬로건을 홍보한다고 밝혔다.


가연성 내부 인테리어 및 건축자재의 사용 증가와 건축물의 구조 복잡화로 화재 시 대피 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아졌으며, 연기질식에 의한 사망자가 많아짐에 따라 화재 발생 시 대피가 최우선 되고 있다.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화재 발생 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현관문 등 방화문 닫기 △연기를 차단하고 신속한 피난을 위해서 젖은 수건 등으로 호흡기(입과 코)를 보호하기 △신속하게 옥상이나 계단으로 통해 밖으로 대피해 119에 신고해야 한다.


다수 인명피해 우려 대상물에 대해 피난소방안전교육과 함께 SNS을 활용한 홍보, 피난대피중점 소방훈련, 화재안전정보조사 시 관계인 피난로 확보 계도 등의 활동에 나선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발생 시에는 무엇보다도 대피가 가장 중요하다”며 “여주 시민의 안전의식 전환과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여주홍보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