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 넋두리 > 웃으며삽시다

본문 바로가기
 
정치경제사회문화보건복지교육스포츠농업로컬뉴스사건사고포커스포토뉴스
오늘의 행사  |  여주 홍보실 | 인터뷰  |  업체 탐방  |  인사·동정  |  사설·컬럼  | 기사 제보  |  여주동영상  |  건강이야기  |  웃으며삽시다  |  기자 수첩  |       최종편집 : 2018-10-17-10-17
 
사이트 내 전체검색
      • 게시물이 없습니다.
 

 


 
 
 
 
 
 
 
 
 
웃으며삽시다

며느리 넋두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여주투데이 작성일13-09-19 19:29 조회5,485회 댓글0건

본문

얼굴못본  니네조상
음식까지  내가하리
나자랄때  니집에서
보태준거  하나있니
며느린가  일꾼인가
이럴려고  시집왔나
집에있는  엄마아빠
생각나서  목이메네
곱게키워  시집보내
남의집서  종살이네
남편놈은  쳐누워서 
티비보며  낄낄대네
뒷통수를  까고싶네
날라차서  까고싶네
집에가서  보자꾸나
등판에다  강스매싱
마구마구  날려주마ᆞ

ㅡㅡㅡㅡㅡ* 며느리 시 *ㅡㅡㅡㅡㅡ

저번제사 지나갔네 두달만에 또제사네
할수없이 그냥하네 쉬바쉬바 욕나오네
제일먼저 나물볶네 네가지나 볶았다네
이제부턴 가부좌네 다섯시간 전부치네

허리한번 펴고싶네 한시간만 눕고싶네
남자들은 티비보네 뒤통수를 째려봤네
주방에다 소리치네 물떠달라 지랄떠네
제사상은 내가했네 지네들은 놀았다네

절하는건 지들이네 이내몸은 부엌있네
이제서야 동서오네 낯짝보니 치고싶네
손님들이 일어나네 이제서야 간다하네
바리바리 싸준다네 내가한거 다준다네

아까워도 줘야하네 그래야만 착하다네
피곤해서 누웠다네 허리아파 잠안오네   
명절되면 죽고싶네 일주일만 죽고싶네
십년동안 이짓했네 수십년은 더남았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HOME     |     COMPANY     |     AGREEMENT     |     개인정보처리방침     |     기사제보      |     홈페이지제작     |     즐겨찾기     |    블로그     |          |    

 
제호 : 여주투데이  |  창간 : 2013년 1월 17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0565  |  주소 : 경기도 여주시 여양로104(상동 121-9)  |  사업자번호 : 130-29-76364
발행인 : 이상현  |  편집인 : 이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용숙  |  개인정보 : 조용숙  |  상호 : 한가람  |  전화 : 031)881-1260  |  010)8738-1260  |  팩스 : 031)885-0633
메일 : 1260abc@naver.com  |  Copyright 2003 ⓒ 여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