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세종문화재단 2월 기획공연

여주세종문화재단 2월 기획공연 <나무늘보 릴렉스>

   
   

이상현기자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오는 2월 8일(토)에 아이들을 위한 창작 뮤지컬 <나무늘보 릴렉스>를 세종국악당에서 선보인다.

 <나무늘보 릴렉스>는 ‘가방 들어주는 아이’, ‘까칠한 재석이가 돌아왔다’,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등의 베스트셀러 작가 고정욱의 신작 동화를 무대로 옮긴 작품으로, 지난해 코엑스 아트홀에서 초연하여 아이들과 부모들에게 호평을 받은 가족뮤지컬이다.
 느리기만 할 뿐 잘할 수 있는 것을 찾고 싶은 나무늘보 릴렉스가 빠른 동물은 더 빨리, 느린 동물은 빨라지게 만들어주는 마법사가 사는 아프리카 시티를 모험하며 빠르기만 한 것이 좋은 것이 아님을, 자신이 진정 무엇을 잘 할 수 있는지 깨닫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또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캐릭터인 나무늘보를 비롯해 토끼, 치타, 임팔라, 북극제비 등 각각의 특색 있는 분장과 신나는 댄스타임, 봉고, 잼베, 틱탁드럼 등 아프리카 악기를 활용한 음악과 디즈니풍의 멜로디로 귀와 눈이 즐거운 공연이다.

 여주세종문화재단의 김해성 문화예술팀장은 “스토리가 탄탄한 원작 동화가 바탕이 된 작품을 통해 아이들에게 재미뿐만 아니라 어떤 아이라도 누구나 한가지씩은 잘하는 것이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앞으로도 여주세종문화재단은 여주시의 아이들이 자라나면서 다채로운 꿈을 꿀 수 있도록 수준 높은 어린이 공연을 기획할 예정이며, ‘나무늘보 릴렉스’를 포함한 여주세종문화재단의 자세한 공연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 (http://www.yjcf.or.kr)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사회 · 문화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