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공무원, 이천 물류창고 화재 피해자 돕기 성금 전달

여주시 공무원, 이천 물류창고 화재 피해자 돕기 성금 전달

   
   

이상현기자

여주시가 이천 물류창고 화재 피해자를 돕기 위한 성금과 함께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항진 여주시장과 백광현 공무원노동조합 여주시지부장은 18일 이천시청을 방문해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모금한 성금 6,930,000원을 엄태준 이천시장에게 전달했다.

 이천시는 지난달 29일 모가면 소재 물류창고 신축 현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당하는 참사를 겪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안타까운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화재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입원 환자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면서 “인근 지자체로서 아픔을 함께 나누고 사고 수습과 회복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항진 여주시장은 지난 4일 간부공무원과 함께 서희청소년문화센터 강당에 마련된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바 있다.




사회 · 문화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