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보건소, 가을철 발열성 감염병 주의 당부

여주보건소, 가을철 발열성 감염병 주의 당부

   
   

이상현기자

 여주시보건소는  야외활동 및 농작업 시 가을철에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설치류 매개감염병(렙토스피라증, 신증후군출혈열) 등 가을철 발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진드기와 설치류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야외 활동시 긴팔·긴바지, 목수건 등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복장을 갖춰야 하며, 풀밭에 드러눕거나 옷을 벗어놓지 않도록 한다.

 가을철 발열질환은 병원체와 감염경로는 조금씩 다르지만 발병초기 심한 몸살감기처럼 고열, 근육통,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단순 감기로 생각하고 치료시기를 놓쳐 합병증 및 사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농촌지역의 경우 산과 농경지 주변 풀 접촉이 많은 임산물 채취, 밤줍기, 밭농사 등의 농작업으로 진드기 매개감염병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야외활동 및 농작업 시 긴 옷, 목수건, 토시, 장화 등을 착용하여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입었던 옷을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의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가장 좋은 예방법은 예방수칙을 실천하는 것이며, 야외활동 및 농작업 후 고열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가을철 발열질환을 염두하고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보건 · 복지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