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천중 학생들, 이호리 어르신 이야기 그램책으로 제작해

강천중 학생들, 이호리 어르신 이야기 그램책으로 제작해

   
   

이상현기자

마을 어르신들의 살아온 이야기를 학생들이 직접 그림책으로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는 강천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강천면 이호2리 어르신들이 살아오면서 겪은 다양한 이야기를 6권의 ‘우리 동네 그림책’으로 만든 것으로, 학생들은 지난 1월 6일 마을회관을 방문하여 직접 그림책을 전달했다.

  그림책의 출판을 위해 학생들은 경로당을 여러 차례 방문하여 어르신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직접 듣고 글을 다듬고, 그림을 그리며 세대를 뛰어 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동네 어르신들은 손주 같은 학생들이 손수 만들어 준 그림책을 한 장 한 장 넘기며 “내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들어주다니, 가슴이 쿵쿵 뛰네, 내가 주인공이지”라며 설레는 마음과 함께 고마움을 표현했다.

  ‘우리 동네 그림책’은 토닥토닥 그림책 도서관에서 여주시 카네이션하우스사업으로 경로당을 방문하여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듣던 중 아름다고 소중한 이야기들이 많아 강천중학교에 그림책 제작을 제안하여 시작하게 됐다.

  강천중학교에서는 여주시와 여주교육지원청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여주 혁신교육지구 사업’의 예산을 활용하여 학교 교과과정(사회, 국어)과 결합하고 강천중학교 선생님들과 토닥토닥 그림책 도서관 활동가들의 도움을 받아 그림책을 완성하게 됐다.

  지역 전문가인 토닥토닥그림책 도서관 관계자는 “세대가 함께 공감하며 만들어간 그림책 작업은 마을교육공동체의 좋은 사례이며, 동네 청소년이 지역 어르신을 통해 바라본 세상 이야기가 더 큰 가치로 확장되어 문화공동체의 선순환적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여주시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여주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로컬뉴스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