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에서 장애아들 살해 후 자수해

여주에서 장애아들 살해 후 자수해

   
   

이상현기자

22일 저녁 6시경 여주시 가남읍에 거주하는 A씨(56세, 여)가 가남파출소를 찾아와 자신의 아들을 살해하였다며 자수했다.

 

신고를 받은 여주서에서는 주거지를 찾아가 목졸린채 사망한 아들 B씨(26세, 남)의 사체를 발견하고 현장에서 A씨를 긴급체포, 자수한 피의자 A씨는 출생 직후부터 심한 장애를 앓아온 아들이 이틀전부터 간질 증세를 보이며 잠도 못자고 계속 아프다고 하여 간병을 하던 중 처지를 비관하여 우발적으로 넥타이로 목을 졸라 살해하게 되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살해된 아들의 사망원인 규명을 위해 부검 예정이며, 피의자 상대로 자세한 살해 동기 등 조사 후 구속 영장 신청 예정이다.

 

 



사건 · 사고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