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경희 여주사장, 벼 도복피해 현장 방문

원경희 여주사장, 벼 도복피해 현장 방문

   
   

이상현기자

 

 

여주시(시장 원경희)는 23일, 벼 도복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대신면, 능서면 일원)을 방문하고, 대책마련을 위한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벼 도복 피해는 여름 장마가 끝난 후 고르지 못한 일기(장기간 폭염 및 잦은 호우)로 벼가 웃자라면서 발생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보여 지지만, 한편으로는 중생종 품종(고시히까리)은 도복에 약한 품종으로써 만생종(추청 벼)과는 달리 재배기술(비료시비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e031381b36109c092ea4126e0733511b_1503475072_4.png 

 

 

여주시는 금년도 명품쌀 단지 1,000ha에 626백만원을 지원하여 고품질 여주쌀 생산에 최선을 다하였으나, 약 345ha의 도복 벼 발생 피해를 보게 되어 추석 전 햅쌀 판매에 지장이 없도록 도복 벼 세우기, 벼 베기 등 농가 일손 돕기를 적극 펼쳐 나갈 방침이다.

 

한편 원경희 여주시장은 현장에서 도복원인을 농가 포장별 사진을 촬영하고, 비료 시비량, 토양성분 등을 정확히 비교 분석해 향후 도복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농가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가이드북을 빠른 시일 내 작성해 배부토록 지시했으며, 도복된 벼에 대한 수매방안을 농협RPC 와 긴밀히 검토해, 도복 피해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향상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건 · 사고

주요뉴스




최근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